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수소사업을 중심으로 친환경 에너지 분야 개척에 나서겠다고 2일 밝혔다.사진=두산그룹 제공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은 수소사업을 중심으로 친환경 에너지 분야 개척에 나서겠다고 2일 밝혔다.사진=두산그룹 제공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올해 수소사업을 중심으로 친환경 에너지 분야 개척에 나갈 것을 다짐했다.

2일 박 회장은 이러한 내용의 신년사를 발표하고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등 수소 사업을 선도하고 혁신적 기술과 제품 개발을 통해 더 큰 도약에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하지만 ‘변화 속에서 기회를 찾는다’는 긍정적 마인드로 더욱 공격적으로 나아가자”며 “신사업의 경우 협동로봇, 수소드론, 물류자동화 솔루션 부문 등이 지난해 의미 있는 성장세를 보였고, 이제는 본격 성장가도에 올라설 때”라고 말했다.

올해 주요 목표를 ▲신사업군의 본격적인 성장 ▲수소 비즈니스 선도 ▲혁신적 기술과 제품 개발 ▲기존 사업의 경쟁우위 통한 시장 선도 등으로 잡기도 했다. 

박 회장은 "두산이 새롭게 진출한 의약품 보관용 첨단소재 사업과 같이 새 성장동력을 찾는 일에도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자"며 “발전용 수소연료전지 및 트라이젠 시스템 개발 등 한 발 앞서 있는 수소 비즈니스에서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동화 무인화 기술에서 초격차를 보이는 밥캣 미래형 건설기계, 전자BG의 첨단소재를 비롯해 ‘CES 2022’에서 선보이는 폐플라스틱 수소화 기술, 수직 이착륙 고정익 드론 등은 두산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기술과 제품들”이라며 “더 나은 기술, 세계 최고의 제품을 만들겠다는 열정으로 부단한 혁신을 이뤄 나가자”고 강조했다.

두산은 신사업을 바탕으로 공격적인 확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박 회장은 “국내 친환경 에너지 시장은 압도적인 선두주자가 되겠다는 각오와 미국, 유럽 컴팩트 건설기계 시장과 미국 수소 시장 등에서 면밀한 전략을 세워야 한다”며 “확실한 제품과 기술 우위를 목표로 연구개발에도 힘을 기울여 달라”고 전했다. 

그는 “유동성과 수익성 관리를 철저히 하면서 재무안정성을 보다 단단하게 다지고, 원자재 및 부품 공급 다변화를 포함해 공급망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며 "기초체력이 뒷받침 돼야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