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 합동으로 '5000만원' 사회복지법인에 전달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사는 연말을 맞아 지역사회를 위한 기부를 진행했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한국지역난방공사 노사는 연말을 맞아 지역사회를 위한 기부를 진행했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지역난방노동조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를 위해 따뜻한 이웃사랑을 실천했다.

공사와 노조는 연말을 맞아 24일 무료급식소를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안나의 집에 5000만원을 기부하면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이번 기부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비전을 선포하는 행사의 하나로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 추진됐다.

특히 노사는 사회 곳곳에서 기부심리가 얼어붙는 현 상황을 우려했다. 이에 전사적 차원에 기부를 독려했다. 또한 운영 중인 봉사단체 '행복나눔단'까지 기부에 동참했다. 

노사는 올해뿐 아니라 어려운 이웃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식사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위한 햅쌀 등 농산물을 구매해 관내 무료급식 시설에 기부를 진행한 바 있다.

황창화 난방공사 사장은 “개인이 없이는 지역사회가 없고, 지역사회가 없으면 난방공사가 존재하지 않는다”며 “공사는 공공기관으로서 지역사회와 상생을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지속해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이홍성 난방공사노조 위원장은 “노조는 소외되고 힘없는 이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시작됐다”며 “노동조합은 근로자의 권익 향상을 넘어 지역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