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삼성경제연구소를 방문해 기본소득 관련 발언에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삼성경제연구소를 방문해 기본소득 관련 발언에 이목이 집중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정현호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오전 서초동에 있는 삼성경제연구소를 찾아 “삼성이나 이런 데서 기본소득 이야기를 해보는 것이 어떻겠나”라고 언급했다.

이 후보는 “사실 이재용 부회장에게 관련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디지털 글로벌기업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우리가 잘 아는 일론 머스크, 빌 게이츠, 마크 저커버그 등 이런 사람들이 기본소득을 도입하자고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 정책을 강조하기 위해 이같이 언급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성공한 디지털 글로벌기업 CEO들이 왜 그런 말 하겠나. 단순한 자비심에서 하는 얘기일까”라고 반문했다. 

특히 이 후보는 “디지털기업들 특성은 영업이익률이 엄청 높다는 것”이라며 “영업이익률이 높아 나중에 시장이 고갈될 걱정을 할 수밖에 없다. 결국 시장이 죽고 수요가 사라지는 데 따른 걱정”이라고 평가했다.

이 후보는 이에 “최소한 경제 순환구조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우리나라도 인공지능으로 일자리 감소를 대비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기본소득이) 완벽한 대책은 아니더라도 하나의 대책으로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차문중 삼성경제연구소 소장은 이 후보에게 “경기도지사 재직 시절 기업 친화적인 면모를 자주 보여주신 것이 인상에 남았다”며 “삼성에 대해 많은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점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