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와이어 DB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경기 회복에 따른 기업실적 개선과 부동산·주식 호황에 따른 양도세 증가에 힘입어 올 7월까지 국세가 지난해보다 55조1000억원 더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자산 관련 세수 증가세가 둔화될 것이라던 정부의 전망이 빗나간 가운데 올해 초과 세수는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서 예상한 규모(31조5000억원)보다도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다.

기획재정부가 9일 발표한 '월간 재정동향 9월호'에 따르면 올 1~7월까지 국세수입은 223조7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5조1000억원 증가했다. 정부 적자 폭은 1년 전의 4분의 1 수준으로 개선됐다.

기재부 관계자는 "세정지원 기저효과 11조9000억원 제외 시 실질적인 세수 증가 수준은 43조2000억원"이라며 "작년 1~7월 납부의무세액이 8~12월로 유예돼 비교 대상인 작년 1~7월 납부세액이 감소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세수 증가 대부분은 법인세와 부가가치세, 양도소득세가 늘어난 덕분이었다. 법인세가 10조9000억원, 부가가치세가 9조원 증가했고, 소득세는 22조4000억원 늘었다. 부동산·주식 등 자산 시장 활황에 힘입어 양도소득세와 증권거래세도 각각 9조1000억원, 2조2000억원 늘었다. 

국세수입에 세외·기금수입을 더한 정부 총수입은 1~7월 누계 기준 356조9000억원을 나타냈다. 이는 전년보다 76조5000억원 증가한 규모다. 사회성보장기금 자산 운용수익은 전년 대비 15조3000억원 증가했으며, 이 가운데 국민연금 자산 운용수익이 대다수인 13조6000억원을 차지했다.

7월 말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누계)는 20조7000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적자 폭은 1년 전(-75조6000억원)과 비교해 54조9000억원 줄었다. 실제 나라 살림 수준을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41조2000억원 적자를 냈다. 

7월 중앙정부 채무는 914조2000억원으로, 이 중 국고채가 819조9000억원, 주택채 81조2000억원, 외평채 10조원 등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