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좋은 사람'서 '세익' 역 맡아 깊은 내면 연기 펼쳐
나와 많이 닮은 '세익', 촬영하며 감정이입돼 눈물 쏟아
본받고 싶은 배우 '김태훈', 이번 작품통해 존경하게 돼

[서울와이어 글렌다박 기자] 김태훈, 이효제 주연의 휴먼 영화 '좋은 사람'(정욱 감독, 한국영화아카데미 제작)이 오늘(9일) 개봉한다.

교내에서 일어난 도난 사건과 담임 교사인 '경석'(김태훈)의 딸 '윤희'의 교통사고 가해자로 지목되며 연달아 억울한 상황에 몰리는 '세익' 역을 맡은 배우 이효제.

개봉을 앞두고 기자를 만나 "이번 영화 '좋은 사람'으로 인해 화보 촬영을 하고 인터뷰 등 관심을 많이 가져 주셔서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근황 소식을 전한 이효제의 인터뷰를 일곱 가지 키워드로 정리했다.

배우 이효제. 사진=싸이더스 제공
배우 이효제. 사진=싸이더스 제공

-계기

▲"대본을 받았을 때 공감 가는 부분이 많았고 특히 저와 닮은 부분이 있다고 느껴졌어요. 감독님을 처음 뵙고 대화를 나누다 보니 제가 '잘 표현해낼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더 깊게 다가오더라고요. 또 좋은 작품에 불러주셔서 너무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게 됐던 것 같아요.“

영화 '좋은 사람' 티저 포스터. 사진=싸이더스 제공
영화 '좋은 사람' 티저 포스터. 사진=싸이더스 제공

-캐릭터

▲"작품에 들어가기 전에 심지어 영화에 나오지 않는 부분에 대해서도 상황을 만들며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어요. 그런 부분들이 내면 연기를 하는데 굉장한 도움이 됐습니다. 영화에서 표현되는 상황에 감정 이입이 되다 보니 '감정씬'을 굳이 생각하기보다는 '이 상황에서 이렇게 느꼈을 것 같다'라고 연상했어요. 그렇게 하니 연기에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영화에서 일어나는 말도 안 되는 상황들에 저 역시 위축됐고 교내에서의 학생들, 일화는 캐릭터와 동질감을 느끼게 합니다. 실제의 저와 ‘세익’을 비교하면 평소 낯을 많이 가려서 내성적이지만 친한 친구들 사이에서는 '굉장히 재미있고 시끄럽게 말을 많이 한다'라는 이야기를 들어요. (웃음)"

영화 '좋은 사람'에서 '세익' 역을 맡은 배우 이효제. 사진=싸이더스 제공
영화 '좋은 사람'에서 '세익' 역을 맡은 배우 이효제. 사진=싸이더스 제공

-에피소드

▲"작품을 촬영하며 매 순간이 파노라마처럼 기억에 남았습니다. 촬영장에서는 열정적이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제가 표현하고 싶은 것을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었어요. 그중에서 '윤희'의 교통사고가 일어난 후 '경석'이 '세익'의 집으로 찾아와 '세익아. 안에 있는 거 알아. 문 좀 열어봐'라며 절박하게 문을 두드리는 신이 있는데 그때 제가 너무 감정 이입을 한 나머지 눈물을 펑펑 쏟았어요. 그 컷이 쓰이지는 않았지만, 아직도 영화 촬영을 떠올리면 그 에피소드가 기억에 남습니다."

영화 '좋은 사람'에서 '경석' 역을 맡은 배우 김태훈과 '세익' 역을 맡은 배우 이효제. 사진=싸이더스 제공
영화 '좋은 사람'에서 '경석' 역을 맡은 배우 김태훈과 '세익' 역을 맡은 배우 이효제. 사진=싸이더스 제공

-파트너_김태훈

▲"이번 작품 촬영을 하면서 연기적으로나 인품에서나 김태훈 선배를 많이 본받고 존경하게 됐어요. 제가 불편할 법한데도 정말 잘 대해주시고 대화도 너무 잘 이끄시고요. 촬영장에서 김태훈 선배께선 언제나 집중을 하고 계셨고 또 제가 긴장을 풀 수 있도록 말도 많이 해주시며 리드해주셨어요. 선배께서 집중하는 모습을 보면서 덩달아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고요. 감정 연기도 더 깊게 잘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김태훈 선배께서 참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는데 그중 너무 마음에 와닿아 제가 메모를 해둔 게 '감독님의 디렉션을 너무 맹목적으로 따르지 말아라'는 것이었어요. 감독님의 디렉션을 무시하라는 뜻이 아니라 감독님께서 말씀하신 것을 받아들이되 그 안에서 배우가 자유로운 느낌을 또다시 모색해야 한다는 뜻이었죠. 아직도 촬영할 때마다 그 말씀이 떠오르고 그렇게 연기를 해나가고 있습니다.“

[인터뷰 ②에서 이어집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