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액이 554억달러를 넘으며 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7월 수출액이 554억달러를 넘으며 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지난달 수출이 월별기준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수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29.6% 증가한 554억4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무역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1956년 이래 65년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종전 최고기록은 2017년 9월 551억2000만달러였다. 월별 수출은 지난해 11월부터 9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출 증가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저 효과 감소로 6월의 39.8%보다는 둔화했다.

품목별로 보면 13개 품목이 두자릿수 증가율을 보인 가운데 15개 주력 품목 모두 증가했다.

수출 1위인 반도체는 39.6% 증가한 110억달러어치가 수출돼 역대 7월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어 석유화학(59.5%)과 일반기계(18.4%)가 뒤를 이었다. 

전통 주력 품목인 자동차(12.3%), 컴퓨터(26.4%) 등도 호조를 이어갔고, 바이오헬스(27.2%), 이차전지(31.3%), 농수산(3.7%), 화장품(11.7%) 등 신성장품목들도 역대 7월중 가장 많이 수출됐다.

지역별로는 9대 주요 지역 수출이 모두 증가한 가운데 중국과 미국, EU, 아세안 등 4대 지역 수출은 역대 7월중 1~2위를 기록했다.

수입은 38.2% 증가한 536억7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무역수지는 17억6000만달러로 15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산업부 관계자는 “세계 경제 및 교역이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고 수출단가 상승세도 지속하고 있다. 또 기업들의 체감 수출 경기도 개선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수출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