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 'AA-'를 유지했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 의견을 이어갔다. 사진=서울와이어 DB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 'AA-'를 유지했다. 등급 전망은 '안정적' 의견을 이어갔다.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민수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피치(Fitch)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과 등급 전망을 각각 AA-, ‘안정적(stable)’을 유지하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1일(현지시간) 피치는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5%로 제시하고, 내년 성장률도 3.0%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최근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소비 회복에 위협 요인이 되고, 국가채무 증가는 재정 운용상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피치는 한국 경제의 중요 변수인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는 외교적으로 진전을 못 보고는 있지만 당분간 지정학적 갈등도 비교적 안정적일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앞서 피치는 코로나19 이후 영국, 캐나다, 프랑스, 일본, 미국 등 18개 선진국의 등급이나 전망을 하향 조정했다. 하지만 한국에 대해서는 역대 최고 등급인 AA-를 유지하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피치의 이번 신용등급 평가는 우리 경제의 견고한 펀더멘탈과 강한 회복력에 대한 대외의 신뢰와 긍정적 시각을 다시 한번 보여준 결과”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