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출'은 멋진 로맨티시스트, '보쌈'서 다 못보여준 것 아쉬워
영화·드라마·연극 현장 있을 때 말로 표현 못 할 만큼 행복해
최근 촬영 끝 마치고 개봉 앞둔 영화 '안녕하세요' 응원 부탁

[서울와이어 글렌다박 기자] "'대엽'을 광에 가두고 제가 찾아가는 장면이 있어요. 극 중 '대엽'이 '수경'(권유리 분)을 사랑하잖아요. 저 또한 '해인당'에 대한 사랑이 오래전부터 자리하고 있었고요. '대엽'이 그것을 눈치채고 이런 말을 해요. '자네도 잘 알지 않는가. 평생 한 여인을 품는다는 게 어떤 것인지….' 그동안 어떤 인물인지 알 수 없던 '태출'이 '이런 로맨티시스트였나'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평생을 한 여인만 품고 살다니 너무 멋지다고 느끼게 된 순간이었죠."

사진=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방송화면 캡처.

인터뷰 전편에서 언급한 것처럼 극이 전개되는 중간마다 '해인당'을 향한 '태출'의 마음이 더 많이 표현됐다면 '태출'이라는 역할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과 응원이 많아졌을 것 같아 부쩍 아쉽다. 그는 '보쌈'이라는 좋은 작품에 비교해 '로맨티시스트'인 '태출'이 보여준 게 그의 미미한 활약 때문인 것 같아 속도 상한다.

"나름 저의 첫 로맨스였는데 제대로 해보지도 못한 느낌이라 더 아쉬운 것 같아요. 나중에 다른 작품에서 기회가 된다면 꼭 멋진 로맨스를 펼쳐보고 싶어요."

배우 윤주만. 사진=이엘라이즈 제공
배우 윤주만. 사진=이엘라이즈 제공

'경험이 무기'라는 말처럼 윤주만은 항상 작품 하나하나 촬영해나갈 때마다 경험을 차곡차곡 쌓아간다. 이 경험은 인생 교훈이 되기도 하고, 배움이 되고, 내공이 되며, 결국 이것은 뿌리 깊은 배우가 되는 능력이 된다. 그는 본인의 것뿐 아니라 상대 배우가 어떻게 연기할지도 머릿속에서 이미지 트레이닝을 한다. 가끔 상대 배우는 그가 예상치도 못한 연기를 펼친다. 그럼 그는 꼭 모니터링을 통해 대본을 다시 확인한다. 그러다 보면 현장에서 선배 배우뿐 아니라 동료와 후배 배우에게도 배우는 부분이 많다.

"확실히 경험이 많으면 많을수록 그 공력을 무시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영화든 드라마든 연극이든 가리지 않고 작품을 하고 싶습니다. 저는 연기만 할 수 있는 곳만 있다면 다 상관없어요. 다른 배우들도 마찬가지겠지만 현장에 있을 때는 정말 행복하고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좋거든요. 항상 작품이 끝날 때마다 저도 한 걸음씩 나아가는 것 같아 너무 좋습니다.“

배우 윤주만. 사진=아이엠닷 제공.
배우 윤주만. 사진=아이엠닷 제공.

올해 초 버라이어티 게임쇼 '범인은 바로 너! 시즌3'에 게스트로 출연하기도 했던 그는 현재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의 고정 출연자로 '살림남'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종영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열혈 팬으로 '무한도전'에 출연하는 것이 소원이었다'던 윤주만은 예능 욕심이 많다. 스튜디오, 야외 등 프로그램의 장르를 불문하고 출연해보고 싶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출연 섭외가 왔을 때는 '유느님'(유재석)을 볼 수 있다는 말에 '무조건 하겠다'라고 했어요. 촬영이 끝나자마자 바로 달려가서 '형님 팬입니다. 사진 찍어주세요' 했을 정도예요.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는 리얼리티 예능이기도 하고 가족이 나오다 보니 조심스러운 부분이 없잖아 있어요. 과거 tvN 예능 프로그램인 '인생술집'에 출연한 적 있었는데 몇 번 더 경험해보면 잘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사실 예능 자체가 어렵지만, 당시 정말 재밌게 촬영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저는 어떤 예능 프로그램이든 가리지 않고 잘할 수 있을 것 같고, 또 잘하고 싶어요."

배우 신현수와 윤주만. 사진=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신현수와 윤주만. 사진=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보쌈’이 종영한 근간엔 지난 5월 청약에 당첨된 미분양 아파트에 이사도 하고 20%의 낮은 성공률을 뚫고 첫 시험관 시술 만에 임신을 한 아내와 함께 맛있는 음식도 해 먹고 바람도 쐬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이번 드라마 ‘보쌈’에서 새롭게 만난 인연이자 '대엽' 역을 맡은 배우 신현수는 윤주만의 아내가 임신한 것을 알게 된 후 태아인 현똑이(태명)의 신발을 사줬다.

"인성도 좋고 연기도 잘하고…. 좋은 인연이 생겼어요. 우리 현똑이 신발도 사주고 챙겨주니 고마웠습니다. 아, 물론 꼭 신발 때문만은 아니고요. (웃음) 항상 이런 친구들은 꼭 잘되고 오래 가더라고요. 임신 중인 아내는 최선을 다해 모시고 있어요. 그리고 이사를 온 지 얼마 되지 않아 계속 집 정리를 하느라 정신이 없어요. 새집은 처음이다 보니 할 게 정말 많은 것 같아요.“

배우 윤주만. 사진=아이엠닷 제공
배우 윤주만. 사진=아이엠닷 제공

"지난해 연극을 할 기회가 있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공연 자체가 무산되는 바람에 아쉽게도 하지 못했습니다. 얼마 전 촬영을 마친 작품인 영화 '안녕하세요'(감독 차봉주)로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극장에서 인사드리게 될 것 같아요.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끝>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