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인만을 평생 가슴에 담고 사는 '태출' 매력으로 다가와
'달이 뜨는 강'의 고상철과 '보쌈'의 태출 구현하려고 큰노력
과묵하지만 실제로 학창시절 오락부장 맡을 정도로 유쾌해

[서울와이어 글렌다박 기자] MBN 종편 10주년 특별기획 ‘보쌈-운명을 훔치다’(극본 김지수·박철, 연출 권석장, 제작 JS픽쳐스·이엘라이즈, 20부작)는 이미 13회에서 8.7%(닐슨코리아 제공, 유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2019년 방영된 드라맥스 수목 드라마 '우아한 가'의 시청률을 뛰어넘어 MBN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4일 방영된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9.8%를 나타냈고, 최고 11.2%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종편-케이블 일요 프로그램 1위의 자리를 지켜내며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극 중 ‘이이첨’(이재용 분)의 가병 수장이자 충직한 심복이었으나 극이 절정에 치달았을 때 ‘대엽’(신현수 분)의 어머니이자 이이첨의 여동생인 ‘해인당’(명세빈 분)에 대해 본모습을 드러낸 ‘태출’(윤주만 분)은 많은 이에게 여운을 안겨줬다.

배우 윤주만. 사진=이엘라이즈 제공
배우 윤주만. 사진=이엘라이즈 제공

‘보쌈’ 종영 직후 기자와 만난 윤주만은 이에 대해 여과 없이 토로했다. "'해인당'에 대한 '태출'의 마음이 극의 중간중간 조금씩 표현됐으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사실 대본 리딩 때 어느 정도 알고 있었지만 ‘태출’과 ‘해인당’에 대한 전개가 너무 막바지에 나온 듯한 느낌이었어요."

‘보쌈’은 MBN에서 제작한 첫 사극으로 정일우, 권유리, 신현수를 비롯한 주연 배우는 물론 김태우, 이준혁, 이재용, 송선미 등 내공 깊은 배우가 사랑, 긴장감, 모성애, 권력 다툼, 액션, 생활형 밀착 연기 등을 표현하기 위해 펼친 호흡 그리고 복선에 대한 반전이 밝혀지며 전개되는 내용과 깔끔한 연출은 시청자들의 주목과 인기를 받을 만했다.

사진=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방송화면 캡처.

촬영장에서의 현장 분위기는 활기찼고 배우들의 사이도 돈독했다. 윤주만이 맡은 '태출' 역은 과묵하면서도 카리스마가 넘쳤지만 실제로 그는 학창시절 오락부장을 했을 정도로 유쾌하다. 그는 동료 배우과 스태프들에게 익살스러운 연기과 장난을 치며 지친 현장 분위기를 재치있게 녹였다.

"현장 스태프도 그렇고 이재용 선배님이나 현수(신현수)하고도 장난을 많이 쳤어요. 어느 날은 준혁이 형(이준혁)이 제게 오더니 뜬금없이 "나도 웃겨줘"라고 하시길래 "네?"하고 대답했더니 현장 스태프들이 그것만으로도 제가 너무 웃기다고 얘기했다고 하시더라고요. 준혁이 형과는 극 중에서 만나는 장면이 많이 없었거든요. (웃음)"

윤주만은 ‘보쌈’ 이전 작품이자 지난 4월 종영된 KBS 2TV 월화극 ‘달이 뜨는 강’의 촬영 일정이 겹쳤기 때문에 지난해 10월부터 7개월간 두 작품의 촬영장을 오가며 바쁘게 활동하다 보니 집에도 잘 들어가지 못했다. 그는 사극 작품인 '달이 뜨는 강'과 '보쌈'을 연달아 촬영하며 '고상철'과 '태출'이라는 전혀 다른 이미지 같지만, 굉장히 비슷한 캐릭터를 맡았다. 드라마의 방영 시기가 이어지는 만큼 목소리 톤도 바꿔보고, 여러 표정으로 변화시켜보며, 다른 캐릭터 구현을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 그러나 어느 순간 그는 답이 이미 '대본'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머리가 '띵' 했어요. 대본에 나와 있는 대로 표현하다 보면 닮은 캐릭터라도 그 안에서 연기의 차이가 자연스레 묻어나왔을 텐데... 결국 '대본에 충실하자'라는 생각으로 연기를 했더니 오히려 자연스럽게 다른 캐릭터가 표현됐어요. 그 뒤로는 대본에 나와 있는 대로 표현하되 감정선만 캐릭터에 맞게 하려고 노력했던 것 같아요."

사진=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방송화면 캡처.

윤주만은 2018년 방영된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유죠' 역으로 주목을 받은 이후 2019년 SBS '여우각시별', '황후의 품격', KBS2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특별출연), '날 녹여주오', 2020년 SBS '더 킹 : 영원의 군주', '앨리스', 넷플릭스 '스위트홈' 그리고 올해 상반기에만 2편의 드라마까지 꾸준하게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그는 '보쌈'을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신선하고 재미있는 소재'를 들었다.

"너무 진지하기만 하면 무겁고 지루할 수 있는데 중간중간 호기심 있는 가벼운 이야기도 재미있게 잘 녹아있어 대본도 자연스럽게 읽혔어요. 또한, '태출'이라는 인물이 과묵하기에 존재감이 없는 것처럼 느껴지지만 한 여인만을 평생 가슴에 담아두고 살고 있다는 것이 굉장히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런 점은 실제의 저와 많이 닮았다는 생각도 들었고요. (웃음) 그렇다 보니 저는 이 작품을 마다할 이유가 없었어요.“

<계속>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