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서울와이어 DB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정부가 다음달 도입되는 50인 미만 기업에 대한 주 52시간제 확대 시행 연착륙을 위해 정책 지원에 나섰다. 일각에서는 주 52시간제가 임금삭감을 현실화 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근로시간 단축과정에서 신규인력 채용기업이 고용을 유지하면 최대 월 120만원을 최장 2년간 지원하고 신규채용이 어려운 뿌리기업·지방소재기업에 외국인력을 우선 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일부 열악한 뿌리산업 기업이나 30~49인 규모 기업들이 현장 어려움을 제기하기도 하는데, 다음 3가지 방향에서 제도안착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가 제시한 3가지 방향의 골자는 ▲조기안착 유도 ▲컨설팅 제공 ▲인력·인건비 지원 등이다. 그는 “도입 초기에는 가능한 한 단속·처벌보다 현장 적응과 제도 조기 안착을 유도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어 홍 부총리는 "특히 이번 적용 대상 기업들이 새 제도에 연착륙하도록, 그리고 최대 60시간까지 가능한 추가제도 등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4400개사를 대상으로 전문가의 1 대 1 방문 컨설팅을 통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임금삭감의 우려도 현실화 되고 있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주52시간제를 도입한 주요 중소 조선업계에서 야근·특근이 사라지면서 임금이 최대 30% 감소했다. 임금삭감으로 주요 숙련공들이 빠져나가게 되면 중기 인력난은 더 심화할 가능성이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