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정부가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관련해 나라빚을 일부 상환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추경 관련 대상 사업들을 꼼꼼히 검토하면서 채무 상환도 일부 반영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말했다.

올해 30조원대로 추정되는 초과세수를 모두 2차 추경에 투입하기보다, 일부라도 국가채무 상환에 사용하는 방안을 살피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한 홍 부총리는 6월 말 발표를 목표로 진행 중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작업과 관련해선 "잔여쟁점 부처 조율을 위한 녹실회의를 금주 중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6월 임시국회에서 2·4부동산대책 관련법안과 투기재발방지대책 관련법안이 꼭 통과돼야 한다"며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안, 재정준칙을 담은 국가재정법 개정안 등도 논의가 진척되도록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7월 초부터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 개편안이 적용되는 것과 관련해선 "같은 방역 효과라면 '100% 수칙+80% 준수'보다는 '80% 수칙+100% 준수'가 더 효과적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방역 하에 수칙을 완화하는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인구 문제를 언급하며 "경제 정책 구상·수립 시 인구 이슈를 놓치지 않도록 하고 이 이슈의 중요성을 국민께 전하는 계기나 모멘텀을 지속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2019년부터 기재부가 중심이 돼 범부처 인구 TF를 가동해 왔다"며 "1기 인구 TF, 2기 인구 TF 결과 발표에 이어 이번 3기 인구 TF가 검토 작업 마무리 단계인바, 3기 TF 결과물을 단계적으로 시리즈로 발표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