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속사업에 약 1.5조원 규모 예산 투입
민·관 공동투자 대규모 인력 양성 사업

정부는 10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5개 대규모 예타사업의 주요 내용과 계획을 밝혔다. 사진=서울와이어DB
정부는 10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5개 대규모 예타사업의 주요 내용과 계획을 밝혔다.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정부가 'K-반도체 전략'의 후속조치로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본격 추진한다. 정부는 10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5개 대규모 예타사업의 주요 내용과 계획을 밝혔다.

정부는 주력산업 데이터 처리·수집에 필요한 첨단센서와 PIM(연산, 저장기능 통합) 인공지능 반도체 개발 등 K반도체 전략 후속사업에 약 1조5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또 민·관이 공동투자하는 반도체 전문인력 양성사업 추진을 위해 기존보다 500억원 증액된 3500억원을 지원한다.

우선 내년부터 첨단센서와 인공지능 반도체 기술개발에 나선다. 정부는 데이터 수집을 위해 시장선도형 K센서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센서 R&D(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지방자치단체는 제조혁신플랫폼과 실증 인프라를 확보한다.

반도체 소부장 기업이 시험평가와 양산공정 테스트를 저비용으로 할 수 있도록 하는 양산형 테스트베트 사업도 추진된다. 양산형 테스트베드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내에 구축한다. 첨단 패키징 플랫폼 사업도 보완을 거쳐 올 하반기 예타를 신청할 계획이다. 

정부는 민·관 공동투자 대규모 인력 양성 사업에도 나선다. 이를 통해 대학·연구소는 R&D 과제를 수행하고, 석박사급 인력이 실무 역량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3분기 예타를 통과하지 못했으나, 반도체 인력 양성의 중요성을 감안해 올해 3분기 예타를 재신청할 계획이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K반도체 전략의 성과를 국민과 기업이 실질적으로 체감하는 것은 정부가 얼마나 후속조치를 착실하게 이행하는지에 달려 있다"며 "관계부처 협력으로 후속 과제를 차질없이 하고,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 반도체 연대·협력 위원회 등을 통해 지속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