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위원장은 지난 8일 오후 국회 앞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결과 보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택배노조 위원장은 지난 8일 오후 국회 앞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결과 보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박유라 기자] 택배사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의 협상이 결렬되면서 택배 노조는 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택배사는 합의안의 적용 시점에는 1년의 유예기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택배노조 위원장은 지난 8일 오후 국회 앞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결과 보고 기자회견을 열고 “대리점 연합회가 오늘 불참해 사회적 합의안을 도출할 수 없다는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이날부터 파업에 참여하는 인원은 2100여명이다. 전국 택배기사가 5만5000명으로 추산되는 만큼 일부 지역에서는 배송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쟁의권 없는 조합원들은 2시간 출근 지연 방식으로 단체행동에 나선다.

노조는 협상의 가장 핵심적인 결렬 원인에 대해 “택배사들이 합의안 타결을 미루고 적용 시점을 1년 유예해달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택배 물량 감축에 따른 임금 감소에 대한 대책이 빠져 있는 국토교통부 합의안 초안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다만 노조는 파업을 진행하면서도 교섭은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중으로 전면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15일과 16일에 열리는 협의체 회의도 참석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택배업계 노사는 지난 1월 1차 사회적 합의로 택배기사의 분류작업을 택배사가 책임지도록 했다. 택배기사가 분류작업을 할 경우 비용 또한 택배사가 지불하도록 했다. 하지만 노조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84.7%의 택배기사들은 여전히 분류작업을 하고 있다. 

노조는 “현장에서는 분류인력이 투입되지 않고 있었고 투입비용을 택배노동장에게 전가하는 예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택배 자동화 물류 시스템 중 자동분류기 도입이 논의된 바 있다. 현재 택배사는 이를 적용하는 단계이지만 여기에는 2년이 넘는 시간과 수백억원이 넘는 막대한 투자비용이 필요하다. 

이에 택배사는 일단 분류인력을 투입해 노동 강도를 감소시키겠다는 계획으로, 인력 모집에는 시간이 필요해 1년의 유예 기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CJ대한통운은 현재 분류인력 4100명, 롯데글로벌로지스와 한진도 1000명의 분류 전담 인력을 투입했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6월을 시작으로 여름은 택배 비수기이며 전체 물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기사들의 수입도 줄어든다”며 “수입이 줄어들어 파업 참여율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나 소상공인들이 불안해한다”며 “노조가 물류를 볼모로 파업을 이어간다면 피로감만 고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