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I, 473.8조원으로 전기 대비 2.4% 증가

사진=서울와이어DB
사진=서울와이어DB

[서울와이어 주해승 기자] 1분기 경제성장률이 1.7%로 속보치(1.6%)보다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473조8000억원으로 전기 대비 2.4%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1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1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대비 1.7% 성장했다. 지난 2020년 3분기(2.2%)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는 속보치 추계 당시 1분기 마지막 달인 지난 3월의 일부 실적이 반영되지 않았다가 이번에 반영된 영향이다. 서비스업(-0.1%포인트) 등이 속보치보다 낮아진 반면 제조업(+1.1%포인트) 등의 성장률이 더 높아졌다. 또 설비투자(-0.4%포인트) 등이 하향 수정됐으나 재화수출(+1.3%포인트) 등이 상향 수정됐다. 

1분기 성장률의 반등은 설비투자와 수출 등에 힘입었다. 수출은 자동차, 이동전화기 등을 중심으로 전기대비 2% 늘었고, 수입은 기계 및 장비, 1차 금속제품 등을 중심으로 2.9% 증가했다. 설비투자도 6.1% 증가했다. 

작년 4분기 1.3% 줄었던 민간소비의 경우 승용차 등 내구재 소비와 교육 등 서비스 소비가 활발해지면서 1.2% 늘었다. 정부소비는 물건비 지출 등을 중심으로 1.6% 늘었다.

업종별 생산을 보면 제조업이 운송기기, 컴퓨터전자와 광학기기 등을 중심으로 3.8% 성장했다. 속보치보다 1.1%포인트나 상향된 수치다. 건설업은 비거주용 건물 및 전문 건설이 늘어 0.9% 증가했다.

실질 국민총소득(GNI) 증가율은 2.4%로 2016년 1분기(2.9%) 이후 5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GNI는 국민이 일정기간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1분기 총저축률은 37.4%로 직전분기보다 0.3%포인트 올랐다. 국내총투자율은 31%로 전기와 같은 수준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