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부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장관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좌측부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장관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한미 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국내 위탁생산, 연구 협력을 강화하기로  확대한다.

국내 주요 백신 생산업체들은 모더나 백신을 빠르면 3분기부터 위탁생산하며, 백신 연구를 위해 협력하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23일 한미 정상회담 및 양국 보건장관 회담 끝에 양국이 포괄적인'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구축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양국은 과학자, 전문가, 공무원으로 구성된 '한미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전문가 그룹'을 설치, 실무 차원에서 협력을 꾀할 예정이다. MOU 각서 체결은 총 4건으로 주로 모더나 백신 생산 연구에 관련된 것들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 빠르면 3분기부터 국내에서 모더나 백신 기술이전 및 시험 생산후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양산된 백신은 ‘완제 충전’ 방식으로 전세계에 공급된다.

이어 복지부와 SK바이오사이언스, 노바백스는 백신 개발과 생산 양해각서를 체결,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와 독감 결합 백신 개발 연구를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 복지부와 모더나사는 모더나의 잠재적인 한국 투자 및 생산 관련 논의 협력을 지원하는 협약도 체결했다.

정부는 모더나사가 국내에 mRNA 백신 생산 시설 투자와 인력 채용시 이를 지원한다. 추가로 질병관리청은 소속 국립보건연구원이 모더나 사와 mRNA 백신 관련 연구에 협력하는 내용의 협약도 이뤄졌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부 장관은 양자 회담을 통해 정상 간 합의에 따른 백신 생산과 공급 관련 협력을 강화한다.

우선 2014년부터 참여한 글로벌보건안보구상(GHSA) 활동을 강화, 2025년까지 2억달러(약 2255억원)를 신규 기여한다. 아울러 새로운 '보건안보 자금조달 메커니즘' 창설에도 협력하고, 한미 보건의료협력 양해각서 개정에 나선다. 기존 양해각서에는 공공보건, 모자보건, 만성질환 등 6개 분야만 포함됐으며, 개정으로 신종 감염병 대비 백신과 의약품 개발, 디지털 헬스케어, 바이오헬스 산업 등 10개 분야를 추가해 총 16개 분야로 확대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문재인 대통령 순방을 계기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양국 협력 관계가 한층 강화됐다"며 "양국이 협력한다면 백신의 빠른 생산과 공급을 통한 코로나19의 신속한 극복은 물론 대한민국의 '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