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을 마치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채명석 기자] 미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의 정상회담 일정을 마무리하고 남부 조지아주로 이동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에는 미국 최초의 흑인 추기경인 윌턴 그레고리 워싱턴DC 대주교와 만난다.

이후 문 대통령은 조지아주로 이동해 SK이노베이션이 애틀랜타시 인근에 짓고 있는 전기차 배터리 공장 현장을 찾는다.

이번 현장방문은 한미 간 반도체·배터리 등 첨단산업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드러내고자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또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SK이노베이션을 비롯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에너지솔루션 등이 총 44조원 규모의 미국 투자계획을 발표한 만큼 기업들을 격려하겠다는 취지도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 23일 밤 귀국한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