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울와이어
사진=서울와이어

[서울와이어 채명석 기자] 미국이 한국군 55만명에 코로나19 백신을 직접 지원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을 공식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미동맹 차원에서 약속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군과 미군은 자주 접촉하고 있다. 모두의 안녕을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고,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의 역사를 보건분야로까지 확대한 뜻깊은 조치”라며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미국이 가진 개발능력과 한국이 가진 생산능력을 결합하는 ‘포괄적 백신 파트너십’을 구축해 백신 생산량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미 정상은 과학자,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그룹을 발족시켜 파트너십 이행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공동성명에서 밝혔다.

정상회담 전 일부에서 거론됐던 ‘백신 스와프’에 대해서는 이날 구체적으로 언급되지 않았다.

또 문 대통령이 주장해 온 ‘백신생산 글로벌 허브’ 역시 정상 간 만남에서 직접적으로 거론되지는 않았다.

대신 문 대통령은 “(한미 간 백신 협력이) 특히 인도 태평양 지역에 더 많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이 역내 백신 공급의 거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경제분야 협력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 등이 이번에 총 44조원의 미국 현지 투자 계획을 밝힌 것에 감사를 표하며 경제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특히 양국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신흥 기술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정상은 “양국은 해외 투자에 대한 면밀한 심사와 핵심기술 수출통제 관련 협력의 중요성에 동의했다”며 5G·6G 네트워크 기술, 바이오 기술, ‘아르테미스 약정’을 포함한 우주기술 분야에서 협력 확대를 약속했다.

이는 미국과 중국이 첨단기술 산업 공급망 재편을 두고 대립하는 시점과 맞물려 의미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미 정상은 공동성명에서 “원전사업 공동 참여를 포함해 해외(제3국) 원전시장에서의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미 양국은 별도로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가능한 시점에 한미 원자력 고위급 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