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혁신포럼 현장을 전하다
발전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

 

현형식 서울와이어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소재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SWIF 제1회 서울와이어 혁신 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태구 기자
현형식 서울와이어 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소재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SWIF 제1회 서울와이어 혁신 포럼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이태구 기자

[서울와이어 정현호, 고정빈, 박유라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전 세계 경영 화두로 떠오른 만큼 '서울와이어 혁신포럼(SWIF 2021)'에 대한 관심도 높았다.

특히 참가자들은 ESG 경영 실천 시 유의사항과 목표설정 등에 대한 강연을 통해 각자의 목표를 다시 세운 듯 했다.

'ESG, 공정과 상생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20일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제1회 서울와이어 혁신 포럼'은 혁신 노하우를 나누는 장이 됐다.

이번 행사는 현형식 서울와이어 대표이사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최근 기업들이 추진하는 ESG 현안 발표가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김동성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등이 참석해 포럼의 취지에 동참했다.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소재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SWIF 제1회 서울와이어 혁신 포럼을 찾은 내빈이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이태구 기자
2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소재 서울 가든호텔에서 열린 SWIF 제1회 서울와이어 혁신 포럼을 찾은 내빈이 등록을 하고 있다. 사진=이태구 기자

특히 양 의원은 국내 저출산 문제와 ESG 경영을 접목한 발언으로 주목받았다. 그는 “기업들은 ESG 경영의 일환으로 출생률도 함께 고려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해 포럼 참석자들의 공감을 이끌었다.

한광열 NH투자증권 연구위원은 ‘ESG 경영확대에 대한 우려와 개선책’을 주제로 “기업들이 ES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만큼 그린워싱(green washing)도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와 관련 기업들의 ESG 미래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어 유웅환 SK텔레콤 ESG혁신그룹장(부사장)이 자사의 다양한 ESG 경영선도 사례와 앞으로 그룹 차원의 목표를 설명해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참가자들은 포럼에서 ESG 흐름뿐만 아니라 그린워싱 문제의 심각성을 다시 느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자사 모니터링 강화를 통해 이날 강연 내용을 적용하는데 집중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최영만 현대그룹 부장은 "ESG 전반적인 흐름에 대해 알게 된 유익한 시간이 됐다"며 "실제로 이뤄진 다양한 기업의 사례를 통해 ESG 경영의 필요성과 앞으로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강연자로 나섰던  한광열 NH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참가자들이 ESG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 놀랐다”며 "앞으로 기업들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그린워싱 사례가 줄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주제가 인상깊었다는 장민영 기업은행 부행장은 "가상화폐처럼 ESG 경영도 적절한 통제와 규제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서근식 아시아나IDT 대표이사는 "평소에 ESG에 대한 정보가 부족했지만 강연을 통해 많은 것을 알게 됐다"며 "특히 펀드평가와 그린워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는 시간이 됐다"고 이번 행사 소감을 얘기했다.

한편 이날 포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행사장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 행사장에 참석하지 못한 독자들을 위해 포럼 전 과정을 인터넷으로 생중계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