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이 지주사를 비롯한 주요 3개 계열사에 대한 ESG거버넌스(환경·사회·지배구조 의사결정 체제) 구축을 완료하고 ESG 경영을 가속화한다. 사진=CJ그룹 제공

CJ그룹은 지주사를 비롯한 주요 3개 계열사에 대한 ESG거버넌스(환경·사회·지배구조 의사결정 체제) 구축을 완료하고 ESG 경영을 가속화한다고 18일 밝혔다. 

CJ주식회사는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설치를 의결했다. ESG위원회는 ESG 전략과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최고의사결정기구로 김홍기 CJ주식회사 대표와 사외이사 2명 등 총 3명으로 구성된다. CJ는 그룹 ESG 정책 전반을 심의하고 자문할 ESG 자문위원회 구성도 끝냈다.

주요 계열사는 ESG 위원회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달 12일 이사회내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출범했다. CJ대한통운과 CJ ENM은 지난 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ESG위원회 신설을 의결했다.

CJ그룹 관계자는 "CJ는 ESG 경영체계 확립과 적극적인 실천을 통해 지속가능 역량을 확보하고 이해관계자로부터 사랑 받을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