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필환경’ 시대 맞아 ‘ESG’경영 선언
‘지구-사회-기업’ 상생 통해 공익가치 제고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필환경' 시대를 맞아 ESG경영을 선언하며, ‘지구-사회-기업’ 상생을 통해 공익가치 제고와 지속가능경영 실천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사진=SM그룹 제공
우오현 SM그룹 회장은 '필환경' 시대를 맞아 ESG경영을 선언하며, ‘지구-사회-기업’ 상생을 통해 공익가치 제고와 지속가능경영 실천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사진=SM그룹 제공

SM그룹은 전 계열사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화두인 환경기후 변화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SM그룹은 ESG를 통해 공익가치 제고하고, 지속가능경영 실천 및 ‘지구-사회-기업’의 상생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선 환경부문에서 제조 계열사 티케이케미칼의 ‘필 환경’에서부터 시작된 리싸이클 사업이 2년여간의 준비 과정을 거쳐 완성됐다. 이에 원료 생산부터 제품 소비까지 모두 순수 국내 업체들로 구성된 ‘K-rPET 프로젝트’가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블랙야크와의 협약을 통해 생산된 시제품은 다양한 마케팅에 활용되며, 다가오는 봄여름(SS) 시즌부터 기존 티셔츠 품목들을 중심으로 신발과 배낭까지 K-rPET ECOLON 브랜드로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다. 성인·키즈 상품, 생활용품, 부자재까지 상품 확장을 기획 중이다. 

또 다른 제조부문 계열사인 SM벡셀은 신재생에너지 관련 기술특허 획득으로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해운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엘엔지는 친환경 선박에 중요한 LNG 벙커링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SM상선은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통해 친환경 선박과 컨테이너 장비 투자를 준비 중이다. 

건설부문 계열사인 SM우방산업은 그룹의 환경경영방침인 환경적 지속가능성 개선을 위해 녹색성장을 추구하며, 녹색경영시스템을 통해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저감과 재활용을 통한 현장의 친환경 건설사업장 구현에 힘을 쏟고 있다.

이런 노력에 SM우방산업은 친환경 설계와 녹색자재 구매 등으로 친환경 건축물 설계 및 구매, 시공사이클을 수행한 공로가 인정돼 ‘2020년 대한민국 녹색경영대상’시상식에서 환경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사회공헌부문에서 SM그룹은 매년 SM삼라희망재단을 통해 전 계열사를 후원하며 나눔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해에는 우오현 SM그룹 회장 본인부터 대구와 광주에 코로나 위기 극복 성금 2억원을 기부하는 등 기부문화에 적극 동참했다. 

계열사 동아건설산업은 구미시에 2000만원, 창원시에 1000만원 성금을 기부했고, SM벡셀은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5000매를, SM삼환기업은 보유 상가건물 임대료 50%를 감면해주는 등 전 계열회사가 나눔경영을 실천해 오고 있다.

지배구조 부문에서는 2017년 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지정될 당시 185개였던 순환출자고리를 3년만인 지난해에 완전히 해소하고 지배구조를 단순화해 경영의 투명성을 높였다. 특히 그룹 내 상장사인 티케이케미칼과 대한해운, 남선알미늄 모두 올해에 전자투표 및 전자위임장 제도를 채택함으로써 주주의 편의성과 접근성을 강화했다. 

우 회장은 “ESG경영은 사회공헌이라는 이름으로 단발성이 아닌 기업 생존전략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향후 글로벌경제 질서를 지배할 키워드로 ESG가 예견되는 상황에서 기업활동에 친환경과 사회적책임 경영, 그리고 지배구조 개선 등의 공익가치를 고려함으로써 그룹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해 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M그룹은 ▲SM경남기업(경남아너스빌), SM우방(우방아이유쉘), SM삼환기업, 우방산업, 동아건설산업, SM삼라, 라도 등 건설 부문과 ▲티케이케미칼, SM벡셀, SM스틸, 남선알미늄, SM인더스트리 등 제조 부문 그리고 ▲대한해운, 대한상선, SM상선, KLCSM 등 해운 부문 ▲SM하이플러스, 호텔 탑스텐, 탑스텐 빌라드 애월제주, 탑스텐리조트 동강시스타, 옥스필드CC, 애플CC 등 서비스·레저 부문 등 경영체계를 갖추고 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