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북한이 미국이 북한 핵문제와 인권 상황을 비판한 것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권정근 북한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은 2일 담화를 통해 “미국의 새로운 대조선정책이 선명해진 이상 우리는 그에 상응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며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이 아직도 냉전시대의 시각과 관점에서 낡고 뒤떨어진 정책을 통해 북미관계를 다루려 한다면 더 어려운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며 “미국 집권자(바이든)은 지금 시점에서 큰 실수를 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있었던 바이든 대통령의 의회 연설 역시 비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안보와 세계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이란·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동맹국과 ‘외교와 단호한 억제(stern deterrence)’를 바탕으로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권 국장은 "미국이 주장하는 '외교'란 저들의 적대행위를 가리는 것이고 ‘억제’는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기 위한 수단일 뿐“이라며 ”미국으로부터 이 소리를 들을 것이라 예상했지만 미국 집권자가 첫 시정연설에서 입장을 이런 식으로 밝힌 것은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 담화를 통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탈북자 단체 등이 주최한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낸 성명에도 강하게 반발했다.

당시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을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이고 전체주의적 국가 중 하나"라고 비판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북중 국경을 무단 침입하는 이들을 사살하라는 명령에 내린 것을 보고 경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 국가의 이미지에 먹칠을 하려는 발언은 우리의 국가주권에 대한 공공연한 침해"라며 "대유행전염병으로부터 인민의 생명안전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국가적인 방역조치를 '인권유린'으로 매도하는 정치적 도발을 했다"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이번에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한 것은 우리와의 전면대결을 준비하고 있다는 뚜렷한 신호로 된다"며 "미국은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경거망동한 데 대하여 반드시, 반드시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키워드

#미국 #북한 #도발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