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새 원내대표에 김기현 의원이 선출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에 김기현 의원이 선출됐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 새 원내대표에 김기현(울산 남구을, 4선) 의원이 선출됐다.

김 원내대표는 30일 열린 원내대표 경선 결선투표에서 100표 중 66표를 얻어 34표를 얻은 김태픔 의원을 꺾고 당선됐다. 앞서 치러진 1차 투표에서는 김기현 의원 34표, 김태흠 의원 30표, 권성동 의원 20표, 유의동 의원이 17표를 얻었다.

김 원내대표는 6월 예정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차기 당 대표가 선출될 때까지 당대표 권한대행을 맡는다. 그는 안철수 대표의 국민의당과의 합당 논의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문제 등 당 내부 문제 수습‧정비를 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원내대표는 당선 소감을 통해 “반드시 국민의 지지를 얻어내고 내년 대선에서 승리해 대한민국 정통성을 살려내겠다”며 “역동성있는 국민의 힘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