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중 정상회담을 갖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21일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서울와이어 강동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

청와대와 백악관은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21일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동시 발표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대면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것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며 "두 정상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협력관계를 확대‧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은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만남을 통해 한미 양국 간의 협력을 넓히고 한미동맹을 강화하길 고대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방문은 양국간 철통 같은 동맹 및 정부‧국민‧경제의 넓고 깊은 연대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대면’ 회담이다. 코로나19 확산세로 대면 외교가 어려운 가운데, 5월 한미 정상회담 일정이 조기 확정되며 주요 의제와 협의 내용으로는 북한, 백신 문제가 주를 이룰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의회 연설에서 북한과 이란의 핵 위협을 거론하며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단호한 억지를 통해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역시 21일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실제적이고 불가역적인 진전을 이룬, 역사적인 대통령이 되기 바란다”고 말한 바 있다.

코로나19 백신 수급 문제도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미국이 전 세계 백신의 무기고가 되겠다”며 백신 지원에 대한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현재 정부는 11월 집단 면역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인 백신 공급 불안정으로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미국과의 협력을 통해 백신 수급 안정에 나설 수 있다는 이라는 분석이다.

한미 양국은 이날 정상회담 개최일을 확정‧발표한 데 이어 구체적인 일정과 주요 의제를 조율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