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당·사찰·이슬람사원도 방역수칙 준수 현장점검

서울시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시민들의 이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시장과 여객터미널 등의 다중이용시설과 D·E급 안전취약시설 472곳에 대해 오는17일까지 안전점검에 나선다.   /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시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시민들의 이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시장과 여객터미널 등의 다중이용시설과 D·E급 안전취약시설 472곳에 대해 오는17일까지 안전점검에 나선다. / 사진=서울와이어 DB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서울시는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맞아 시민들의 이용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시장과 여객터미널 등의 다중이용시설과 D·E급 안전취약시설 472곳에 대해 오는17일까지 안전점검에 나선다.  

 

점검대상은 다중이용시설 350개소(전통시장 185개소,대규모점포 160개소,종합여객터미널 5개소)와 안전취약시설(D·E급) 122개소 등 총 472개소다.

 

전통시장과 대규모 점포는 조리를 위해 대부분 LPG를 사용하고 있어 화재에 취약한 구조라 전기와 가스안전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명절 버스 이용을 위해 일시에 사람이 많이 모이는 여객터미널은 사고발생시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 소방시설과 피난동선 확보 등을 점검한다.

 

아울러 D‧E급 안전취약시설 122곳도 점검한다.

 

특히 노후 주거지 우선으로  살피고 보수가 필요한 곳은 추석 전까지 신속하게 조치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노후화가 심각하거나 위험 시설물에 대해선 정밀안전진단 실시, 시설 이용금지, 대피명령,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로 피해를 사전에 예방한다.  

 

이번 점검은 서울시, 자치구, 외부전문가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건축, 전기, 가스, 소방 등을 점검한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이번 명절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간의 이동이 최소화 되겠지만 위험시설에 대해선 사전에 점검하여 사고를 예방하고, 시민들이 안전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일요일인 13일 교회뿐 아니라 성당과 사찰, 이슬람 사원 등 모든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와 함께 공무원 1680명을 2천31개 종교시설에 투입할 방침이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최근 (교회 이외에) 다른 종교시설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해 이번 주말은 교회와 성당, 사찰, 원불교 교당, 천도교, 성균관, 이슬람 사원 등 모든 종교시설로 현장 점검을 확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