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현 기자
한동현 기자

[서울와이어 한동현 기자] 최근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이 광고영상임을 알리지 않는 일명 뒷광고 논란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수백만 구독자를 거느린 유튜버들은 속속들이 사과를 하며 사건 진화에 나서고 있다. 

 

지난 4일 ‘애주가TV참피디’ 채널을 운영하는 유튜버 '참피디'가 2주간의 휴식 후 복귀하는 생방송 자리에서 유튜버들의 뒷광고와 관련해 실명을 거론하며 비판했다.

 

'참피디'는 앞서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PPL 논란 당시 유튜버들의 뒷광고와 관련해 이의를 제기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의 실명 비판은 새벽 방송 이후 순식간에 인터넷 상에 퍼지며 논란이 됐다.

 

실명이 언급된 유튜버들은 주로 ‘먹방’을 하는 유튜버들로 음식을 먹는 영상을 찍는 '문복희', '상윤쓰', '나름', '쯔양' 등이었다.

 

해당 유튜버들은 '참피디'의 방송 직후 입장을 밝히며 제대로 된 정책 가이드라인이 마련되지 않아 임의로 광고영상임을 알리지 않은 점에 대해 사과했다.

 

'쯔양'의 경우 해당 이슈와 관련한 악성댓글에 시달리다 못해 활동을 중단했다.

 

내부고발 영상을 만든 유튜버 '홍사운드'도 활동 중단을 선언, 생방송을 통해서만 근황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논란으로 뷰티, 의약, 음식, 게임 등 다양한 분야의 유튜버들이 광고와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뒷광고 논란과 관련해서는 제도 상 허점을 이용하거나 제도 자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사례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초등학생들의 장래희망 조사에서 유튜브 크리에이터가 상위권을 차지할 만큼 유튜브 관련 시장은 급격히 확대됐다.

 

다만 너무나 빠른 시장확대에 제도적인 기반 마련이 상대적으로 늦어져 이같은 논란이 벌어진 셈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오는 9월1일부터 도입되는 개정지침을 통해 유튜브 등 기만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줄이겠다”며 “청와대 국민청원, 국민신문고, 전화문의 등 신종 플랫폼에 대한 의견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고 밝혔다.

 

시장변화에 빠르고 완벽한 대응을 하는 것이 실질적으로 불가능한만큼 추후 피해 방지를 위한 확실한 대책이 시급히 강구돼야 할것으로 지적된다.

키워드

#기자수첩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