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현지화 지원사업 포스터(사진=인천테크노파크)
글로벌 현지화 지원사업 포스터(사진=인천테크노파크)

 

인천테크노파크(인천TP)와 인천시는 14일까지 ‘스케일 업(Scale-up) 인천, 글로벌 현지화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중국과 베트남 현지에서 유통 가능한 제품 및 서비스를 보유한 인천지역 소프트웨어(SW) 융합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중국과 베트남 시장진출 및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한다.
 

인천TP는 중국과 베트남에 진출하려는 기업을 각각 10개씩 선정해 연말까지 ‘현지 시장 교육 및 멘토링’, ‘시장 조사 및 진단’, ‘진출전략 수립’, ‘해외 진출 및 마케팅 지원’ 등 4단계로 구성된 체계적인 해외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인천TP는 기업들이 국내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해외 진출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현지 전문 멘토와의 화상 멘토링 지원 등을 강화한다. 또한 현지 벤처투자자, 유통사 및 바이어 등과의 온라인 비즈니스 미팅을 통한 바이어 매칭과 투자유치 등도 함께 지원한다.
 

기업들이 향후 중국과 베트남 시장에 확실히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수출지원 프로그램인 글로벌 마케터 연계 지원사업과 해외 인증 및 특허 취득 등도 도울 예정이다.
 

지원신청은 BI-Plex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인천TP 홈페이지를 참조하거나, 인천TP SW융합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sjkimcap@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