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대한 조정방안이 시행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임시 휴관했던 수도권 국립자연휴양림 5곳의 운영을 22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사진=유명산 자연휴양림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대한 조정방안이 시행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임시 휴관했던 수도권 국립자연휴양림 5곳의 운영을 22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사진=유명산 자연휴양림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에 대한 조정방안이 시행됨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임시 휴관했던 수도권 국립자연휴양림 5곳의 운영을 22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운영을 재개하는 5곳 휴양림은 유명산(가평), 산음(양평), 중미산(양평), 운악산(포천), 아세안자연휴양림(양주)이다.

   

10인실 미만 숙박시설(숲속의집, 휴양관, 연립동, 숲속수련장)과 야영시설만 이용할 수 있다.

 

단체 이용객을 위한 10인실 이상 숲속의 집과 숲속 수련장 등은 추후 재개한다.

   

수도권 국립자연휴양림은 22일 오전 9시부터 '숲나들e' 누리집을 통해 성수기 추첨 잔여객실에 한해 선착순으로 예약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상황에 따라 예약이 취소될 수 있다.
 

휴양림 이용객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발표한 개인방역 5대 수칙 및 4대 보조수칙 등을 준수해야 한다.

 

한편 국립과천과학관과 국립어린이과학관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수도권 공공시설 운영제한 조치 완화에 따라 22일부터 다시 문을 연다.

   

다만 거리두기 환경 조성을 위해 하루 최대 관람을 국립과천과학관은 2000여명, 국립어린이과학관은 400여명으로 제한한다.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입장할 수 없다.

   

국립과천과학관은 주중에는 현장 선착순 입장을 하고, 주말에는 방문 전 과학관 홈페이지에서 예약 신청을 받는다. 국립어린이과학관은 주중과 주말 모두 과학관 홈페이지에서 예약 신청을 받는다.

   

두 과학관은 오는 31일까지 무료로 개관하고, 이후 유료 개관으로 전환한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