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요양·양로시설 등 비접촉 면회와 치료 목적 외출 허용

서울시, 20일부터 노인·장애인등 사회복지시설 단계적 운영 재개/사진=종로종합사회복지관
서울시, 20일부터 노인·장애인등 사회복지시설 단계적 운영 재개/사진=종로종합사회복지관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휴관 중인 서울지역 사회복지이용시설의 운영이 오는 20일부터 단계적으로 재개한다.

   

15일 서울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지침을 바탕으로 복지시설 현장 의견을 수렴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번에 운영을 재개하는 사회복지시설은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체육시설,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등 7개 유형시설 553개소다.

 

그동안 시설 외부 출입을 통제해왔던 노인용양·양로시설 등 생활시설에 대해 ‘비접촉 면회’ 및 ‘치료를 위한 외출’도 허용된다.

 시는 종합사회복지관, 노인종합복지관, 소규모 노인복지센터에서 운영하는 경로 식당을 다시 열어 저소득 무료급식 어르신이 이용토록 하기로 했다.

   

다만 경로당 운영은 이번에 재개되지 않는다. 경로당은 방역관리 실태, 현장 의견 등을 고려해 운영 여부를 추가 검토할 예정이다.

   

밀집도가 낮은 10인 이내 비활동성·비접촉성 소규모 프로그램을 우선 운영을 재개한다.

 

 장애인복지관은 프로그램 수요 조사 결과에 따라 우선 재가아동의 언어·놀이·특수체육 등 재활서비스를 중심으로 운영을 재개한다.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및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도 이용인원의 50% 이내 수용 및 격일제 운영 방식으로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현장에서 긴급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중심으로 복지시설들을 부분 개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전제로 돌봄과 복지서비스 확대에 진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