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유치원·어린이집내 급식소 2704개소 긴급 점검...식중독 예방 / 연합뉴스
서울시, 유치원·어린이집내 급식소 2704개소 긴급 점검...식중독 예방 / 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서울시는 여름철을 맞아 식중독 취약시설인 유치원 및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총 2704개소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선다.
 
 

7일 시는 이달말까지 유치원 566개소와 어린이집 2138개소의 아동급식시설 2704개소를 전수점검한다고 밝혔다.

 

유치원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지역 교육지원청이, 어린이집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보육부서가 협업해 긴급점검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시 차원에서도  별도로   2인 1개조 10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특히 최근 2년간 위반업소, 급식인원 140명이상인 아동급식시설을 중심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달 경기 안산의 한 유치원에서 집단 식중독 사태가 발생해 학부모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 선제적인 조치로 전수점검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식품안전사고 발생을 사전 차단할 방침이다.
  
 

이번 점검에서는 ▲ 보존식 보관 시간 준수(144시간) ▲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여부 및 조리종사자 건강진단 여부 ▲ 위생적 취급기준 및 집단급식소 운영자 준수사항 ▲ 식재료 공급·유통·구입·보관·조리·배식 단계별 위생관리 여부 ▲ 원산지표시 적정 여부 등을 확인한다.

   

아울러 급식시설의 '생활방역 수칙'인 ▲ 영업자·종사자 마스크 착용 ▲ 주기적 환기(매일 2회 이상) ▲ 공용사용 물건과 표면 등 소독(매일 1회 이상) 등 이행 여부도 함께 점검하기로 했다.

   

위반 사항이 적발된 업소에는 식품위생법 및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엄정하게 조처하기로 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여름철에 식중독 사고가 많은데, 올해는  평년보다 기온이 더 높을 것으로 예상돼 식중독 취약시설에 선제적 조치취하겠다”며 “서울시는 코로나19 대응으로 자칫 소홀할 수 있는 급식시설에 대한 점검도 촘촘히 강화할 계획으로, 급식소 관리자 및 종사자들의 철저한 위생관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