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앤나의 '아이보리 베베캠' 이미지(사진=아이앤나)
아이앤나의 '아이보리 베베캠' 이미지(사진=아이앤나)

 

[서울와이어 김수진 기자] 임신, 육아 전문기업 아이앤나(대표 강수경, 이경재)의 언택트 서비스인 아이보리앱이 코로나19의 장기화 속에 큰 폭으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아이보리앱은 산후조리원에 있는 아기를 보고 싶어도 보지 못하는 가족들에게 실시간 아기영상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산모와 가족들의 이용이 급증하고 있다. 아이보리앱은 매월 15,000명의 신규 고객이 유입되고 있으며, 전국 산후조리원의 약 40% 이상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특히, 아이앤나는 지난해 8월 출시한 임신육아용품 전문 쇼핑몰인 아이보리몰의 상반기 매출이 지난 한해 매출대비 300%이상 증가하였으며, 매월 높은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앤나는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올 8월 아이보리의 3.0버전을 출시할 계획이다. 아이보리 3.0버전은 국내 최초로 임신, 육아 대상 기업과 소비자를 연결하는 SNS기반 마케팅 콘텐츠가 추가된다. 이는 실제 임신, 육아 대상 소비자들이 산후조리원과 기업들의 제품을 무상 또는 저렴한 비용에 체험하고 솔직한 리뷰를 공유함으로써, 기업들은 다양한 SNS 채널을 통해 제품을 홍보할 수 있다.
 

또한, 소비자들은 자사 아이보리몰을 통해 더 좋은 제품을 선택하여 구매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에 따라 축적된 빅데이터는 분석을 통해 소비성향에 맞춘 신뢰성 있는 정확한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아이앤나 사업을 총괄하는 박용주 부사장은 “아이앤나는 초기 스타트업임에도 불구하고 임신, 출산, 육아 시장에서의 빠른 성장과 입지를 공고히 다져 왔다”며, “아이보리앱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갖춘 만큼 앞으로는 그 동안 쌓아온 노하우와 기술을 기반으로 임신, 출산, 육아 시장의 다양한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시켜 나아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현재, 아이앤나는 금융, 보험, 통신분야의 대형업체와 약 200여개의 육아용품 브랜드사와 전략적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sjkimcap@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