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공유주방 위쿡이 크라우딩펀딩 플랫폼 와디즈와 손잡고 푸드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위쿡은 30일 와디즈와의 업무협약 체결 소식을 알리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급변하는 F&B 비즈니스 시장에서 사업을 시작하고 확장하고자 하는 푸드메이커(식품/ 외식 창업자)들에게 도움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잠재력 있는 푸드 스타트업의 사업 기획부터 생산, 펀딩, 유통, 마케팅 과정을 함께 지원한다.
 

공유주방 위쿡((주)심플프로젝트컴퍼니)은 국내 최초, 유일의 F&B 특화 인큐베이터로서 푸드메이커들의 사업 기획부터 생산, 출고 과정을 함께 하며 이들의 베이스캠프 역할을 해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위쿡의 역량에 더해 와디즈라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 보유하고 있는 회원, 성공적인 펀딩 프로젝트를 위한 전문 컨설팅 역량으로 푸드 스타트업의 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지원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양사의 인프라와 서비스를 이용하는 푸드메이커들을 위해 상호 혜택을 주는 것과 ‘공동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론칭’이다. 위쿡은 공유주방 이용료 할인과 인큐베이팅, 유통 연결을 지원해주고 와디즈는 펀딩 수수료 할인과 성공적인 펀딩을 위한 전문 컨설팅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각 플랫폼이 가진 핵심역량을 합쳐서 하나의 ‘액셀러레이팅’ 팀을 꾸리는 방식의 공동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론칭한다. 
 

위쿡과 와디즈는 이미 한 차례 공동 액셀러레이팅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2019년 8월 ‘The Foodmakers’라는 타이틀로 함께 푸드메이커를 모집, 양성했었다. 당시 푸드메이커 8팀이 펀딩을 진행했고, 모두 성공적으로 목표치 이상을 달성했다.
 

위쿡 김기웅 대표이사는 “코로나19는 오프라인 중심이었던 음식 사업 생태계가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확장하는 큰 흐름을 가속화시켰다”면서 “와디즈와의 업무 협약은 이 같은 시장 변화에 최적화된 두 플랫폼이 힘을 합쳤다는 뜻으로, 이러한 메가 트렌드를 바탕으로 사업을 시작하거나 확장하고자 하는 푸드메이커들에게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