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사람 2020 리모트워크페어 시프티 부스(사진=시프티)
일과 사람 2020 리모트워크페어 시프티 부스(사진=시프티)

 

[서울와이어] 기업형 근태관리 솔루션 시프티(대표 신승원)가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개최된 ‘일과 사람 2020 리모트워크페어’에서 코로나19 계기로 주목받고 있는 재택근무와 유연근무제 등 변화하는 근무 트렌드 및  주 52시간 근로제 확대에 대비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시프티가 선보인 핵심 서비스는 대규모 인력이 동시 출퇴근이 가능한 출퇴근기록기능, 계획된 근무일정으로 근로시간을 조정할 수 있는 스케줄러 기능, 동료들과의 업무 협업을 위한 근무시간 및 휴게시간 공유기능 등이다.
 

또한 시프티는 주 52시간 근무제 확대에 대비해 근태 관리에 특화된 다양한 기능들을 이용해  효율적으로 근로시간을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미리 구축함으로써,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을 가능케 했다. 50인 이상 300인 미만 기업들에게는 다가오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설명과 함께 이를 대비할 수 있는 적용할 수 있는 솔루션에 대한 상담을 진행했다. 
 

시프티 신승원 대표는 “기존 고객들은 시프티의 다양한 기능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갑작스럽게 도입한 유연근무, 재택근무에 비교적 빠르고 수월하게 적응했다. 내년 1월 1일 300인 미만 기업에 대한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유예가 만료됨에 따라, 이에 미처 대비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이 시프티의 근태관리 솔루션을 통해 새로운 근로환경을 준비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