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도트의 경동맥 초음파 인공지능 시스템(사진=아이도트)
아이도트의 경동맥 초음파 인공지능 시스템(사진=아이도트)

 

[서울와이어] 인공지능 기반 의료 ICT 기업 아이도트(AIDOT, 구 버즈폴)는 서울시와 인베스트서울센터가 함께 추진하는 외국인 투자 유치를 위한 2020년 ‘서울 300대 유망기업(Seoul’s Deal)’에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아이도트는 이번 선정을 계기로 본격적인 외국인 투자 유치를 통해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해외 진출을 가속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아이도트는 다양한 해외진출을 진행 중이거나 논의 중에 있다. 우선 2020년 3월 자궁경부암 검진을 위한 콜포스코프 카메라 업체인 스웨덴 ‘Gynius’와 상호 독점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CFDA, CE, FDA 등 해외 인증 문제를 모두 해결한 상태다. 
 

또한 중국 시장의 경우 한국 에스넷시스템 중국 법인과 베이징을 중심으로 약 10만 달러 규모의 초도 시스템 수출 계약을 맺으며, 향후 검진 관련 수출 실적 증가가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아이도트는 자궁경부암 검사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장비나 기타 여건 문제로 검진을 하지 못했던 동남아시아 지역에 아이도트의 자궁경부암 판독 시스템인 ‘써비레이 AI(Cerviray A.I.)’를 공급해 올해 400만 달러(40억원)의 수출 실적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아이도트는 세계 최초로 뇌졸중 위험 사전 스크리닝이 가능한 인공지능 기반 휴대용 경동맥 초음파 장비와 솔루션을 개발해 ‘다기관멀티임상테스트(CRIS)’ 정식 승인을 받고 공동 개발자인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신경외과 전진평 교수팀 및 4개 대학병원 신경외과 교수진들과 함께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아이도트는 이 장비에 대한 국가별 인증 절차도 병행하고 있어 2020년 안에 모든 검증과 인증을 마치고 Cerviray A.I.가 공급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추가적인 해외 진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대해선 글로벌 파트너들과 대부분 합의가 된 상황이다.
 

아이도트는 한림대춘천성심병원 방창석 교수팀과 위내시경, 캡슐 내시경 등 소화기내과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미 국내외 의료진들에 어필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도 확정한 상태다.
 

아이도트 정재훈 대표는 “서울시와 인베스트서울센터의 서울 300대 유망기업에 선정되면서 외국인 투자 유치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며 “아이도트는 인공지능 의료 ICT 업체로서  국내 유수 의료진과 협업을 거쳐 자체 인공지능 연구소의 역량 강화 및 의료 부분의 비즈니스 모델 발굴 등을 통해 내실을 다져왔다. 이번 300대 유망기업 선정을 계기로 올해를 성공적인 외국인 투자 유치 및 해외 진출을 통해 도약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