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월까지 '폭염대책 119구조·구급 상황실' 운영 /사진=연합뉴스DB
서울시, 9월까지 '폭염대책 119구조·구급 상황실' 운영 /사진=연합뉴스DB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서울시가 올 여름 폭염에 대비, 이달 1일부터 dhsms 9월 30일까지 폭염대비 긴급구조·구급대응 대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기간에 소방재난본부와 시내 각 소방서는 '폭염대책 119구조·구급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한다.

 

  '119순회 구급대'도 운영된다.

 

구급차 151대와 구급 오토바이 22대가 출동 임무 종료 후 돌아오는 길에 노숙인 밀집지역, 쪽방지역 등 취약계층 주거지역에 순찰을 실시하고, 현장에서 온열 질환자가 발견되면 즉시 119구급서비스를 제공한다.

 
폭염에 취약한 독거 중증장애인을 위한 '119안전지원 콜센터'도 운영된다. 폭염경보 이상의 특보가 발령되면 각 소방서별로 관리하는 독거중증 장애인 753명의 안전여부를 확인하고 도움을 요청하면 즉시 현장 방문 후 혈압 등 기초건강을 체크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전력사용량 급증에 따른 정전 시 승강기 갇힘 사고 등 긴급대응을 위해 발전차 4대(소방 소속 2대, 한전 소속 2대)를 비상 대기시킨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서울안전누리, 안전디딤돌(애플리케이션) 등을 활용해 폭염대비 행동요령, 온열질환 증상별 응급처치 요령 등을 숙지해 달라"며"메스꺼움, 현기증 등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119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