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와이어 최선은 기자] 거제도는 국내에서 두 번째로 큰 섬으로, 겨울에도 비교적 포근한 날씨와 아름다운 경관으로 인기 겨울여행지로 꼽힌다.

 

남해의 파라다이스라 불리는 외도보타니아와 자연이 만든 학동몽돌해수욕장, 풍차를 볼 수 있는 바람의언덕, 거제 동남쪽 끝단 기암절벽 위에 우뚝 서 있는 서이말 등대 등 감성을 자극하는 자연풍광과 거제씨월드, 거제모노레일과 요트투어, 외도유람선, 지세포유람선 등 체험거리도 가득해 혼자 여행도 커플여행도 아이와 부모님을 동반한 가족여행으로도 최적의 여행코스를 갖추었다. 

 

무엇보다 거제 앞바다에서 얻은 싱싱한 해산물을 즐기는 식도락 여행은 거제도 여행의 정점을 찍어준다. 

 

거제도 맛집 해미촌 해물철판전골

 

국내 최고의 미항인 장승포 맛집으로 유명한 거제도 맛집 ‘해미촌’은 동백섬지심도 터미널 앞에 위치해 접근성이 좋고 매일 공수해오는 거제도에서 직접 나고 자란 다양한 해산물을 사용하고 있어 신선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다. 

 

장승포 ‘해미촌’을 유명하게 만들어 준 대표 메뉴는 해물철판전골로, 사각 철판에 큼직한 문어를 비롯해 전복, 조개류, 오징어, 새우, 꽃게 등 13가지 다양한 해산물을 아낌없이 가득 담아 시선을 압도한다. 

 

‘해미촌’의 해물철판전골은 부드럽게 익은 전복과 문어 등 해산물을 맛보고, 싱싱한 해산물과 야채에서 배어나온 진하고 깊은 맛의 육수에 칼국수 사리를 추가해 먹는 코스로 완벽한 식사를 마칠 수 있다.  

 

거제도 맛집 ‘생생이’ 해물뚝배기

 

또한 거제포로수용소 유적지 인근에 위치한 또 하나의 거제도 맛집 ‘생생이’는 식재료의 품질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현지인 맛집으로, 직접 농사지은 재료를 사장님이 직접 조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생이’의 해물소갈비찜은 부드러운 갈비, 싱싱한 해물과 함께 칼칼한 국물까지 맛볼 수 있는 메뉴로 체력이 떨어지기 쉬운 겨울철 보양식으로 제격이다. 

 

뿐만 아니라 돌문어가 통째로 들어간 해물뚝배기와 성게 비빔밥세트와 동태 비빔밥세트도 준비되어 있어 누구와 함께 가도 취향에 따라 선택의 폭이 넓다. 

 

한편, 거제도 맛집 ‘해미촌’과 ‘생생이’는 홈페이지를 통해 문의 및 예약이 가능하다. 

 

press@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