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수리 서비스' [사진=중구청]
서울 중구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수리 서비스' [사진=중구청]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오는 11월까지 매주 화·수·목요일에 관내 지역을 돌며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수리 서비스'를 한다고 25일 밝혔다.

중구는 당초 3월 말에 서비스를 시작하려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9일 신당동을 시작으로 관내 15개동의 동 주민센터, 아파트단지, 공원 등에서 72차례 서비스를 한다.

서비스를 받으려면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는 임시로 마련된 부스로 자전거를 가져오면 된다. 다만 7·8월 여름 휴가철은 운영하지 않는다.

수리는 동대문 소재 사단법인 '사랑의 자전거'가 맡는다. 타이어 펑크 수리나 오일 보충과 브레이크, 기어, 체인 등의 간단한 고장은 무상으로 수리해 준다.

부품을 교체해야 할 때는 부품 비용만 받는다. 고장 수리뿐 아니라 자전거 세척, 페인트 도색 등 전반적 점검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자전거는 건강한 일상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며 "구민들이 가까운 곳에서 편리하게 점검을 받을 수 있도록 동별로 찾아가고 있으니 안전을 위해 적극 활용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