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에서 덴탈마스크 구매 가능
지하철 추가 운행 혼잡도 낮춰
역사 과도 혼잡 시 무정차 통과

서울시는 지하철 혼잡 시 마스크 미착용 승객의 탑승을 제한하는 방안을 13일부터 시행한다. / 사진=독자제공
서울시는 지하철 혼잡 시 마스크 미착용 승객의 탑승을 제한하는 방안을 13일부터 시행한다. / 사진=독자제공

 

[서울와이어] 서울시가 오는 13일부터 지하철 혼잡도가 150% 이상 되면 마스크 미착용 승객의 탑승을 제한한다.

 

대신 지하철과 버스의 운행수 증선 등의 방안으로 혼잡도를 낮출 계획이다.

 

11일 서울시는 대중교통 이용시 생활속 거리두기 방안 시행을 알렸다.

 

거리두기 방안에 따르면 지하철 혼잡도(승차정원 대비 탑승객 수)가 150% 이상에 이르러 열차 내 이동이 어려운 '혼잡 단계'에 이르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의 탑승이 제한된다.

 

혼잡 단계에 이르면 마스크 착용 요청 안내 방송과 함께 역무원이 마스크 미착용 승객의 개찰구 진입을 제한한다.

 

마스크 미소지 승객을 위해 서울시는 전 역사의 자판기와 통합판매점, 편의점 등에서 시중가격으로 덴탈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방안 시행을 위해 서울시는 지하철 여객운송약관 중 승차거부 규정에 감염병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관련 사항을 추가한다.

 

서울시는 거리두기 방안 시행을 위해 6월부터 강남·홍대입구·신도림·고속터미널 등 혼잡이 심한 10개 주요 역과 10개 환승역 승강장에 안전요원을 배치, 승객들이 승차 대기선과 안전거리를 지키며 탑승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출퇴근 시간에 추가 전동차 투입으로 지하철 내 혼잡도를 낮출 계획이다. 혼잡도가 높은 2·4·7호선이 증편 운행되며 그 외 노선도 비상대기 열차를 배치해 혼잡상황 발생 시 즉시 투입한다. 

 

특히 혼잡이 심한 2호선의 경우 혼잡시간대에 열차자동운전장치 전동차 12편성을 집중 배치해 운행 간격을 조정한다.

 

특히 혼잡도 170% 이상이 되면 안내요원의 탑승 통제와 함께 역·관제·기관사 판단에 따른 혼잡구간 무정차 통과도 가능하도록 할 방침이다.

 

지하철 뿐 아니라 버스도 감회 운행을 중단하고 13일부터 차량을 정상 배치해 운행한다. 혼잡도에 따라 배차간격을 탄력적으로 조정하거나 예비차를 추가 투입한다.

 

교통카드 데이터 분석 결과 서울시는 서울시 대중교통 수단의 현재 혼잡도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약 80∼90% 수준으로 추정되며 이용객 수가 점차 증가하면서 혼잡도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대중교통 이용 때 감염 위험을 낮추기 위해 시민 스스로 사전에 제공되는 혼잡시간·혼잡노선 정보에 따라 혼잡시간을 피해 주시고, 기저질환자 등 감염병 고위험군은 혼잡시간대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해 달라"며 시민 협조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