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천호지하차도 17일부터 폐쇄...지상화·중앙버스차로 8월 개통/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 천호지하차도 17일부터 폐쇄...지상화·중앙버스차로 8월 개통/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서울시는 오는 17일 10시를 기해 강동구 천호지하차도를 폐쇄한다.

 

이는 강동구 천호동과 성내동 사이의 지역 단절을 해소하기 위해 천호지하차도를 평면화하고,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BRT) 미연결 구간인 천호대교 남단~강동역 1.2㎞를 연결하기 위한 조치다.

 

천호지하차도 평면화 공사는 공사기간을 단축하기 위해 천호지하차도 남측과 북측에서 동시에 실시되며, 차로는 당초 9개 차로에서 10개 차로로 1개 차로가 확장되고 중앙버스정류장이 방향별로 1개소가 설치된다.

 

총 사업비 51억 원이 투입되며 오는 8월말 개통할 계획이다.

 

천호사거리는 천호지하차도 폐쇄와 횡단보도 설치, 중앙버스정류장 설치 등 차량 중심에서 보행과 대중교통 중심으로 바뀌게 된다.
  
 

지역 주민들이 천호동 로데오거리 입구(강동구 천호동)에서 성내동 주꾸미 골목으로 오고가기 위해서는 천호지하차도에 가로막혀 반경 250m 내에는 횡단보도가 없어 지하보행통로를 이용하거나 멀리 돌아가야 하는 불편을 겪어왔다.

 

천호대로 중앙버스전용차로는 신설동오거리~천호대교 남단 9.2㎞와 강동역~하남시계 5.1㎞가 이미 운영 중이다.

 

이번에 천호대교 남단에서 강동역 1.2㎞를 설치하게 되면 천호대로 전체구간(신설동오거리~하남시계) 까지 중앙버스전용차로 총 15.5㎞가 연결된다.

 

서울시는 평면화로 천호사거리 교차로 이용차량과 주변 대형 상업시설 진출입 차량 간의 엇갈림이 개선되고 충분한 좌회전 대기차로 길이 확보가 가능해져서 지역 교통흐름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천호지하차도 전면통제로 인해 교통정체가 예상되는 만큼 대중교통 이용하고 구리 및 강동구에서 천호대교를 이용해 출․퇴근하시는 분들은 광진교를 이용하고,
강변북로를 이용하는 시민들께서도 올림픽대교로 우회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