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지요리전문점 ‘콩지낙지’, 보기만해도 군침 도는 낙지전골모듬, 직화낙지볶음 등으로 시선 강탈

콩지낙지

 

[서울와이어 최선은 기자] 해산물을 잘 먹지 못하는 사람들도 좋아하는 메뉴가 ‘낙지’다. 볶음을 비롯해 다양하게 즐길 수 있는 대표적인 해산물로써 많은 남녀노소 호불호가 갈리지 않는 것이다. 특히, 스테미너에 좋고 두뇌발달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낙지요리전문점 ‘콩지낙지’가 주목받는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다. 도심 한복판에서 낙지의 깊고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떠오르고 있는 것이다. 또 보기만해도 군침 도는 메뉴 라인은 고객의 발길을 이끄는 요소다.

 

‘콩지낙지’에서 추천하는 메뉴는 낙지전골모듬과 직화낙지볶음이다. 요즘 같이 추운 겨울철, 뜨끈한 국물 요리는 요약이다.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러운 낙지를 필두로 다양한 해산물이 올라가 풍성함을 더한다. 빨간 국물이 침을 고이게 하는데, 한입 먹어보면 얼큰한 맛에 취하게 된다. 술 한잔 생각나는 맛, 밥을 부르는 전골요리라는 평가다.

 

화끈한 열기를 전해주는 직화낙지볶음은 그 자체로도 맛있게 매운 맛을 느끼기에 충분하지만 함께 제공되는 밑반찬과 함께 즐기면 더욱 좋다.

 

주로 양배추샐러드, 젓갈, 어묵무침, 김치 등으로 구성된 기본 밑반찬에 김 가루가 뿌려진 밥, 동치미 국물이 제공된다. 얼핏 단순하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낙지직화볶음과 어우러져 맛있는 시너지가 나타나는 것이다.

 

특히 새콤달콤한 동치미 국물은 그 자체로 시원한 맛이 일품이지만, 직화낙지볶음의 적당히 매운맛을 잡아주기에 안성맞춤이기에 매운 음식을 잘 못 먹는 사람에게 좋은 아이템이 된다.

 

‘콩지낙지’에서는 어린 자녀들을 동반한 가족단위 고객들을 위한 메뉴도 선보이고 있다. ‘오징어탕수육’이 대표적인데, 아삭한 튀김 옷에 오징어의 쫄깃한 식감까지 동시에 느껴지면서 많은 사랑을 받는 중이다.

 

어른들은 매콤한 직화낙지볶음 요리로 입 맛을 돋우고 아이들은 바삭하고 쫄깃한 식감의 오징어 탕수육을 주문하면 가족단위로 호불호 없는 즐거운 외식이 가능한 셈이다.

 

‘콩지낙지’의 관계자는 “낙지는 누구나 즐길 수 있는 해산물로, 호불호가 갈리지 않고 다양한 요리로 재생산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최적의 외식 메뉴 아이템”이라며, “’콩지낙지’는 이런 서울 한복판에서 맛있는 낙지 요리를 즐길 수 있는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낙지전골모듬, 낙지직화복음을 비롯해 다양한 메뉴 라인을 갖추고 있는 만큼 가족단위 외식, 연인들의 데이트코스 등으로 각광받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역 맛집 ‘콩지낙지’의 예약 및 관련 문의는 전화로 하면 된다.

 

press@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