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지꽃게집

 

[서울와이어 최선은 기자] 먹을 게 귀한 시절 생겨난 음식 중 하나인 게국지는 충청남도 향토 음식으로, 겨울 내내 게장을 담가 먹고 난 후 남은 게장을 버리기 아까워 김장김치에 넣어 간을 맞춰 끓여 먹던 김치와 찌개의 일종이다. 생소한 음식인 만큼 쉽게 접하기 어려운데, 게국지는 젓갈이 아닌 게국간장으로 숙성시키기 때문에 구수하고 진한 감칠맛이 나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나라 3대 낙조를 볼 수 있는 꽃지해수욕장을 비롯해 다양한 먹거리들이 모여있어 안면도여행코스에서 빠뜨려서는 안 되는 백사장항, 그리고 아기자기한 동화처럼 마을을 꾸며놓은 안면도 동화마을 등 안면도가볼만한곳을 방문한 뒤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 방문하기 좋은 곳이 있다. 충남 태안의 향토음식인 게국지를 제공하여 안면도 맛집으로 알려진 ‘꽃지꽃게집’이다. 

 

안면도게국지맛집 꽃지꽃게집은 게국지와 간장게장 세트 요리를 높은 품질로 맛볼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게국지와 간장게장, 양념게장, 새우장 그리고 밥까지 함께 세트메뉴로 구성했기 때문에 한 번 먹을 때 푸짐한 한 상으로 배불리 먹을 수 있는 것은 물론, 각 메뉴의 매력을 뽐내기 때문에 풍미 가득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이뿐만 아니라 게국지는 꽃게탕이나 굴게탕으로 변경할 수도 있어 다양한 소비자의 입맛을 충족시킨다는 평이다.

 

꽃지꽃게집

 
이곳에서 제공되는 간장게장은 여러 가지 한방 재료를 포함하여 만들기 때문에 너무 자극적이지 않고 적당히 달달한 맛과 청아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밥도둑으로 불리는 간장게장은 국내산 안면도 꽃게 100%만을 사용하기 때문에 게 안 가득 튼실한 살을 발라 먹을 수 있으며, 간장게장뿐 아니라 양념게장도 함께 제공되기 때문에 골라 먹는 재미 또한 느낄 수 있다. 

 

제공되는 음식은 모두 포장이 가능하기 때문에 많은 양의 음식이 남을까 부담스러운 점도 없다. 게국지와 게장은 모두 포장할 수 있어 안면도를 방문한 관광객들이 따로 요리를 구매하여 포장해서 사갈 만큼 많은 이들의 입맛을 충족시키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꽃지해수욕장맛집 꽃지꽃게집 관계자는 “넓은 주차장과 쾌적한 실내는 단체 손님이나 회식 자리로도 적합하여 다양한 관광객들뿐 아니라 가족 단위나 커플 단위의 손님들의 이목도 끄는 안면도 가볼만한곳으로 꼽히는 요소”라며, “다양한 방송에도 출연할 만큼 고소하고 입맛 돋우는 맛을 자랑하니 안면도 여행코스를 들르시는 분들의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press@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