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말 우회도로 완공해 교통 대책 마련
평화육교 재가설 공사 추진 탄력

 

 

 

[서울와이어 안승국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 호남본부는 평화육교의 안전한 재가설 공사를 본격 추진하기 위해 14일 기존 평화육교 중 철도를 횡단하는 교량을 철거하고, 잔여물은 19일까지 철거한다고 밝혔다.

철도운행선에 인접한 평화육교는 2011년 정밀안전진단결과 D등급을 받아, 호남본부와 익산시가 협약을 통해 기존 노후 교량을 철거하고 기존 4차선에서 6차선으로 건설하는 공사를 지난해 7월 착공했다.

호남본부는 기존 교량 철거공사에 DWS공법 등 우수한 공법을 적용했고, 장비 전도 방지를 위해 1000톤에 달하는 초대형 크레인을 투입해 철거를 마쳤다. DWS공법이란 다이아몬드가 박힌 줄을 절단구조물에 걸고 구동장치를 고속 회전시켜 구조물을 절단하는 공법을 말한다.

 

최태수 본부장은 “평화육교 재가설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코레일, 익산시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2020년 7월까지 평화육교 재가설 공사를 안전하게 마무리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호남본부는 기존 평화육교 철거공사를 위해 왕복 4차선 우회도로 공사를 지난 6월 말 완료했다. 기존도로의 차단에 따른 주민들의 불편을 예방하고자 익산시·익산경찰서와 사전에 교통처리 대책을 마련했다.

 

ask1121@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