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하류에서 구조 활동 중 실종된 소방관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사고 발생 이틀 만에 발견됐다./사진=kbs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13일 한강 하류에서 구조 활동 중 실종된 소방관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발견됐다.

 

경기 김포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께 경기 김포시 김포대교 인근 수상에서 전날 실종된 소방대원 2명중 심모(37) 소방교의 시신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사고발생 이틀만에 구조 대원이 발견했다.

 

시신이 발견된 곳은 김포대교에서 한강 방면으로 200m가량 떨어진 지점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나머지 오모(37) 소방장을 찾는 수색 작업을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앞서 오모 소방장과 심모 소방교는 12일 오후 1시 33분께 "민간보트가 신곡수중보에 걸려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가 수난구조대 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