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한이후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이다.사진=기상청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한이후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이다.

 
 
특히 시간이 흐를수록 방향을 틀어 한반도로 북상중이어서 내주초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야기는 오는13일 제주 서귀포 해상을 거쳐 14일에는 백령도 해상을 통과한후 15일 신의주 부근 해상을 거쳐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에상돼 폭염을 누그러뜨릴 단비가 뿌려질 것으로 기대된다.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야기' 예상 이동경로를 보면 이날 오전 3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350 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에상했다.
 
 
이어 12일 오전39시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30 km 부근 해상에 접근한후 '야기'는 이후 방향을 틀어 13일 오전 3시께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320㎞ 부근 해상을 거쳐 서해바다로 진입한다.
 
 
태풍야기는 14일 오전 3시 백령도 서남서쪽 310km 부근해상으로 접근한후 15일 오전 3시 신의주 동쪽 약60km 부근 육상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돼 한반도에 폭염을 잠재울 단비를 뿌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은 변동성이 큰만큼 4,5일후 태풍위기가 유동적일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 줄것을 당부했다.
 

14호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의미한다.

키워드

#ㅣ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