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호 태풍 야기 북상중/기상청

 

 

[서울와이어 김하성 기자] 14호 태풍 야기(YAGI)가 일본 오키나와 부근에서 발생해 한반도를 향해 북상중이다. 

 

특히 시간이 흐를수록 방향을 틀어 한반도로 북상중이다.

 

주말 제주 서귀포 해상을 거쳐 14일에는 백령도 해상을 통과할 것으로 보여 폭염을 누그러뜨릴 단비가 뿌려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야기'는 8일 오후 3시께 오키나와 남동쪽 95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후 9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60㎞ 해상에서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67㎞/h의 소형급 크기로 북상하고 있다.
 
  
이후 예상 이동경로를 보면  10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620 km 부근 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에상했다.
 
 
이어 11일 오전 9시 일본 오키나와 동쪽 약 280 km 부근 해상에 접근한후   '야기'는 이후 방향을 틀어 13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 남남서쪽 390㎞ 부근 해상을 거쳐 서해바다로 진입한다.
 
태풍야기는 14일 오전 9시께 당초 중국 상하이 북쪽 230㎞ 부근해상에 접근할 것으로 예보됐으나 방향을  한반도로 틀어 14일 오전 9시 백령도 서남서쪽 300km 부근해상으로 접근, 폭염을 잠재울 단비를 뿌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은 변동성이 큰만큼 4,5일후 태풍위기가 유동적일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해 줄것을 당부했다.
 
 
14호 태풍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의미한다.

 

한편 기상청이 9일 낮 12시 10분분 발표한 기상 현황과 전망을  보면 현재, 현재 전국에 구름많고, 서울.경기도와 강원영서, 충남에는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다.

 

 낮 동안 기온이 오르면서 대기불안정이 강해져 오늘 중부지방과 남부내륙은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고 밤까지 이어지겠다.

 

  특히,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강수량의 지역차가 커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고, 산간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야영객의 안전 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해 줄것을 당부했다.
 
 
 
기상청은  오늘과 내일(10일)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치면서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무더위가 지속되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 줄것도 아울러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