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동남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르기에 앞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아세안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3일 태국 방문을 마치고 미얀마로 향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현지시간) 전용기를 이용해 미얀마 수도 레피도에 도착해 윈 민트 대통령의 환영식을 시작으로 사흘간의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다.
 

한국 대통령의 미얀마 국빈방문은 2012년 이후 7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2박3일간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윈 민트 대통령과의 면담 등을 가질 예정이다.

또 한국 기업을 위한 미얀마 최초의 산업단지인 '경제협력 산업단지 기공식'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할 계획이다.

이번 순방은 태국·미얀마·라오스를 차례로 방문하는 일정이다.

태국은 공식방문, 미얀마·라오스는 국빈방문이다. 한국 대통령의 태국 공식방문은 7년 만이며, 라오스 국빈방문은 처음이다. 

이번 순방으로 문 대통령은 취임 후 아세안 국가 10곳을 모두 방문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출국했으며, 첫 순방국인 태국에서 쁘라윳 짠오차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공동 대응한다는 기조에서 방사광 가속기·연구용 원자로·과학위성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오는 5∼6일 진행될 라오스 순방에서는 분냥 보라치트 대통령과 정상회담 등이 예정돼 있다.
 

bora@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