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

 

[서울와이어 이명철 기자] 아기물티슈 대표 브랜드 브라운이 최고 기온 40도를 웃도는 찜통더위에도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물티슈를 구매할 수 있도록 40도 이상의 고온에서 ‘수분손실 테스트’를 진행, 수분량 변화율 0.00%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수분손실 테스트는 한국건설 생활환경 시험연구원을 통해 진행했으며, 온도와 습도 변화에 따른 브라운 물티슈의 중량 변화율을 측정해 품질의 안정성을 평가했다. 저온조건(-6±2℃)과 고온조건(40±2℃)에서 각각 테스트했으며, 특히 고온조건 테스트는 요즘 같은 무더위에서도 산뜻함과 촉촉함을 유지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40도 이상의 온도에서 진행했다. 

 

테스트 결과에 따르면 브라운 물티슈의 저온조건과 고온조건의 수분량 변화율은 각각 0.00%~0.02%와 0.00%로, 특히 고온조건에서의 품질 안정성을 확인했다. 이는 저온조건과 고온조건에서의 평균 중량변화율이 거의 감소하지 않음을 의미하며, 브라운 물티슈는 주변 온도나 습도에 상관없이 수분감을 유지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브라운

 

브라운 관계자는 “연일 폭염으로 무더위가 계속되면서 물티슈의 수분량 손실을 우려하는 소비자들이 많아 고객들이 걱정 없이 사용하실 수 있도록 이번 테스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브라운 물티슈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안전한 물티슈를 만들기 위해 품질 관리와 품질 테스트를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친환경 신생아 물티슈 브라운은 지난 3월 출시된 ‘네이처’ 라인을 통해 원산지와 생산자 프로필을 공개하는 등 업계 내 차별화로 이목을 끌었으며, 한국기업평판연구소 주최 물티슈 브랜드 평판 1위를 12회 연속 수상했다고 설명했다.

 

pen4136@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