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26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6일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일본의 부당한 조치가 원상회복되면 우리 정부도 지소미아를 재검토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이총리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효력을 발휘하는 것은 오는 11월23일부터"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지소미아 종료 결정의 배경에 대해 "일본이 근거도 대지 않으면서 한국을 안보상 믿을 수 없는 나라라는 투로 딱지를 붙이고 이른바 백색 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도 제외했다"며 "안보 협력이 어렵다고 지목받은 한국이 일본에 군사정보를 바치는 게 옳은 것인가 하는 상태에 놓여 있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