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딸의 의혹관련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딸의 의학논문 관련해 "절차적 불법은 전혀 없었지만 국민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21일 딸의 논문과 관련된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절차적 불법은 없었고 본인도 관여한 바 없지만 이 점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다만 딸의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정당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다"면서도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서 사진을 찍고 손자와 손녀 이름까지 공개한 것에 대해서는 개탄스럽다"며 비판했다.

 

kimsjun@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