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하는 나경원 대표/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김상준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0일 "지금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가장 앞장서서 촉구하는 사람은 한국당이나 다른 야당이 아니라 바로 과거의 본인"이라며 "조국(법무부장관 후보자) 사퇴는 과거 조국의 명령"이라고 발언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 및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 테스크포스 연석회의에서 "남에게는 엄하면서 본인에게는 관대한 이중성, 그 모순이 대한민국을 좌지우지하는 집권 세력의 민낯이고, 진보좌파의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그는 "어린이에게 주식, 부동산, 펀드를 가르치는 것을 동물의 왕국에 비유했던 조 후보자가 자녀를 동원해 의혹 덩어리인 사모펀드 투기에 나섰다"며 "과거에 사사건건 주옥같은 말씀을 많이 남겼는데 그대로라면 사퇴는 물론 스스로 검찰청을 찾아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교수직을 복원하더니 강의 한번 없이 국민 세금 845만원을 받았다고 한다"며 "'폴리페서' 비난을 거칠게 하고 정작 본인은 월급 루팡까지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조 후보자는 특목고, 자사고를 원래 취지대로 운영하자면서 본인의 자녀는 외고를 보내고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시켰다"며 "그리고 고등학생 때 2주 인턴 과정으로 의학 논문 제1저자로 올려주는 스펙 관리는 남의 자식은 안돼도 내 자식은 된다는 사고의 결정판"이라고 주장하며 "이렇게 앞뒤가 다른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은커녕 민정수석, 교육자, 공직자로서 그 모든 기본적인 수준에 미달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보호할수록 더불어민주당도 이중성의 모습이 있다는 것을 자인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제는 결단해야 한다"고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kimsjun@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