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인 15일 8·15 전국 노동자 대회 참가자 등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으로 행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와이어 염보라 기자] 광복절인 15일, 일본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시민들이 굵은 빗줄기 속에서도 주한일본대사관을 찾아 "(일제) 강제동원을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가졌다. 주최 측 추산 참가 인원은 2000여명이다. 

대회에 참석한 한·일 시민사회 관계자들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내놓으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했지만, 이럴 때일수록 손을 맞잡고 힘을 합치자고 다짐했다.

이들은 '일본은 사죄하라' '강제동원 배상하라' '아베정권 규탄한다' 등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개와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 '평화의 비둘기' 풍선을 들고 모임 장소인 서울광장에서 주한일본대사관까지 행진했다.

같은 날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 5000여명도 광화문광장에 모여 '전국 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이들 역시 한반도 평화의 결의를 다지면서 일본 아베 정권의 역사 왜곡, 군국주의 정책 등을 규탄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일본 아베 정권은 과거의 전쟁범죄를 사죄하기는커녕 은폐하고 경제 침략에만 골몰하고 있다"면서 "전세계 앞에 약속한 판문점선언, 평양공동선언을 실천하고 일본의 역사 왜곡, 경제 침략, 평화 위협에 맞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전면 파기를 이뤄내자"고 강조했다.

이밖에 전주시 풍남문광장, 충북도청 앞 성안길 등에서도 아베 규탄 대회가 거행됐다.
 

bora@seoulwire.com

저작권자 © 서울와이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nsored AD